2024.07.21 (일)

  • 흐림동두천 25.7℃
  • 구름많음강릉 29.9℃
  • 흐림서울 26.4℃
  • 대전 25.6℃
  • 맑음대구 27.7℃
  • 맑음울산 27.9℃
  • 광주 27.4℃
  • 구름많음부산 27.1℃
  • 흐림고창 27.0℃
  • 구름조금제주 31.1℃
  • 구름많음강화 24.3℃
  • 흐림보은 26.6℃
  • 구름많음금산 28.4℃
  • 구름많음강진군 27.7℃
  • 맑음경주시 25.5℃
  • 맑음거제 27.1℃
기상청 제공

남편은 치매가 온다고 생각하고 또 펑펑 울었죠.

미래인증건강신문 유영준 기자 |

그 머리가 좋던 남편이 기억이 
깜빡깜빡하기 시작했어요.
남편은 치매가 온다고 생각하고 또 펑펑 울었죠.

남편은 두 발로 서서 
인간으로 살고 싶다고 했어요.”

중년의 미남이었던 그의 장관 시절의 모습이 떠올랐다. 


주위에 금가루라도 뿌린 양 번쩍거리는 느낌이었다.
인간은 시간이 흐르면 그렇게 녹이 슬고 부서지는 것 같았다.
그 다음 순서인 죽음을 그는 어떻게 대면했을까?.

 

인터뷰 진행자는 이어령 선생께   질문을 합니다.

"마지막으로 여쭐게요. 
'받은 모든 것이 선물이었고, 
탄생의 그 자리로 나는 돌아간다'라고 하신 
말씀에는 변함이 없으신가요?"

 

이 질문에 이어령 선생은 
그의 생각이 여전히 변함없음은 물론, 
생은 선물이며 내 컵의 빈 공간과 맞닿은 
태초의 은하수로 돌아간다고 말씀하셨다.

 

하지만 선생은 여태껏 살아있는 의식으로 
죽음을 말해왔다며, 


진짜 죽음은 슬픔조차 인식할 수 없기에 
슬픈 거라고 하시며 인사 말씀을 덧붙이셨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