2024.07.17 (수)

  • 흐림동두천 23.0℃
  • 흐림강릉 23.9℃
  • 서울 24.2℃
  • 흐림대전 22.3℃
  • 흐림대구 23.4℃
  • 흐림울산 23.2℃
  • 흐림광주 24.6℃
  • 흐림부산 24.6℃
  • 흐림고창 26.5℃
  • 흐림제주 27.3℃
  • 흐림강화 23.7℃
  • 흐림보은 22.1℃
  • 흐림금산 21.9℃
  • 흐림강진군 23.4℃
  • 흐림경주시 23.5℃
  • 흐림거제 25.4℃
기상청 제공

■ 처칠의 유머6

미래인증건강신문 유영준 기자 |

■ 처칠의 유머6

처칠이 "대기업 국유화"를 주장하던

노동당과 싸우고 있던 때였다.

어느날 처칠이 화장실에 소변을 보러 갔다.

그런데 그곳에는 라이벌인 노동당

당수 '애틀리' 가 볼일을 보고 있었고,

빈자리는 그의 옆자리 뿐이었다.

하지만 처칠은 그곳에서 볼일을 보지 않고

기다렸다가 다른 자리가 나자

비로소 볼일을 보았다.

 

이상하게 여긴 '애틀리' 가 물었다.

"내 옆자리가 비었는데 왜 거긴 안쓰는 거요?

나에게 불쾌한 감정이라도 있습니까?"

 

처칠이 대답했다.

"천만에요.

단지 겁이 나서 그럽니다.

 

당신들은 큰것만 보면 국유화를 하려 드는데,

내것이 국유화 되면 큰 일이지 않소?"

'애틀리'는 폭소를 터뜨렸고,

이후 노동당은 국유화 주장을 철회했다.